복요리는 뭔가 위험한 느낌이에요.
미식가들이 좋아한다고
가격이 비싸다고 해서
몇번 먹어보긴 했는데
딱히 뭐가 특별한지 모르겠...
ㅋㅋㅋㅋㅋㅋㅋㅋ

익힌 생선을 아직 별로 안 좋아해서 ㅋㅋㅋㅋㅋㅋㅋㅋㅋ

예전에 친구랑 경주 간다고 아버지께 말씀 드렸더니 이곳을 강추하시더라구요.
그래서 친구와 전날 같이 보내고
친구는 다음 여행지로 가고
저 혼자 아점으로 방문해보았습니다.


삼영식당
삼영복집
하이!!!

가장 처음 느낀 것은
사람이 많다
그리고
1인도 받아준다
는 것입니다.
혼자 여행을 종종 다니는 편인데
혼밥은 안 받아주는 곳이 가끔 있어서 매번 아쉬웠거든요.
근데 이곳은 받아줌!!!!@

+ Recent posts